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모래판의 뜨거운 열정, 젊은이의 열기과 끈기

씨름정보

홈 > 씨름정보 > 유사씨름

유사씨름 Korea University Ssireum Federation

세계의 유사씨름

  • 일본의 스모(Sumo)

    일본의 스모 이미지 일본의 스모(Sumo)에 대한 문헌상 최초의 기록은 642년 백제의 사신을 접대하기 위하여 궁정의 호위병들 간에 스모를 시켰다는 것으로 "일본 서기"에 나타나 있다. 이 때부터를 신사스모(神事相撲)라고 하는데 호국풍양(護國豊穰)을 기원하는 신사(神事)로서의 스모였다.

    793 년 부터는 천황이 궁정에서 스모를 보며 잔치를 베푼 의식으로 스모를 행한 절회스모(節會相撲), 1176년 이후 무가 정치 시대로 바뀌며 정치의 한 수단으로서 발전하고 성행되어 직업 선수까지 생겨난 무가스모(武家相撲), 그후 신사나 절의 신축, 보수 등을 위해 스모를 통해 기부금을 모으는 권진스모(勸進相撲)를 거쳐 근대 스포츠로서의 형태를 갖춘 근대 스모는 1868 년 명치 원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1992 년에 발간된 "일본 스모 대감" 에 기술되어 있다.

    스모 경기를 시작하기 전에는 여러 가지 의식이 행해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소금을 시합장에 뿌리는 것은 나쁜 화와 악령을 없애기 위함이다. 또한 선수들이 손뼉을 치고 팔을 벌리며 다리를 들어 땅을 밟는 이유는 신에게 감사하는 뜻이며, 다리를 들어 땅을 밟는 이유는 사악한 귀신을 밟아 쫓아내어 대지를 잠재우고 정신을 가다듬는다는 뜻이다. 그리고 상을 받을 때 중간, 왼쪽, 오른쪽 순서로 손을 긋는 동작은 승리의 3신에게 감사를 하는 의미이다.
    현재의 스모는 체급 제한이 없이 실시하는 무체급 경기이나 승률에 따라 10등급으로 나뉘어져 있다. 가장 높은 제1등급인 요코즈나에서 제 6 등급까지 1군(세키도리)이라 하며 세키도리가 되면 많은 특권을 누리며 TV로 중계하는 15일간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스모는 모래와 진흙으로 섞어 만든 지름이 약 4.55 m, 높이 0.54 m의 원형 경기장에서 거행되는데 주심의 신호에 따라 경기장 중앙에 서로 마주 보고 웅크리고 앉아 허리를 굽히며 무릎 위에 놓은 좌우 팔목 중 어느 한 손을 먼저 바닥에 대고 호흡을 조정하면서 다음 손을 바닥에 댐과 동시에 일어나며 경기를 시작한다.

    경기 중 밖으로 먼저 나가거나 발바닥 외의 신체 부위가 먼저 바닥에 닿거나 허리 높이 보다 더 높게 들리어져 위험하다고 인정될 경우 등에는 패하게 된다. 주먹으로 치거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거나 눈 등 급소를 찌르거나 치는 경우 등은 반칙으로 간주되며 승부는 단판승으로 결정된다.

    즉 주심은 여하한 경우에도 동서 양쪽에 승패를 선언해 주어야 한다. 경기복장은 마하시라고 하는 약 46 cm 넓이의 천을 허리에 3-5회 감는데 천의 두께로 초등학생 및 중학생용, 대학/일반용 등 3 종으로 구분하고 있다. 스모의 기술은 기본기로서 밀기, 치기 . 샅바잡고 밀기 등 세가지로 구분하며 70 수의 정규수가 있다.

    TOP

  • 몽골의 부흐(Buh)

    몽골에서는 13세기 징기스칸 시대에 부흐(Buh)라는 민속경기가 이미 널리 보급되어 국가적인 행사인 제전으로부터 작은 부락의 축제에 이르기까지 빠짐없이 민속경기인 부흐(Buh) 대회가 열린다.
    1921년 인민 혁명 이후 이날을 기념하는 민속 축제인 나아담(Naadam)이 가장 큰 대회이며 매년 7월 중순 활쏘기, 말달리기 경기와 함께 열린다.

    나아담 축제는 각 시, 도, 군에서 우승한 512 명의 선수가 수도인 올란바토르에 모여 겨루게 되는데 첫회는 16조로 나누어 동시에 열린다.
    시합 방법은 토너먼트제로 치루어지는데 5회에 남은 32명의 선수는 매(나친), 6, 7회에 남은 16명의 우승자라는 코끼리(잔), 마지막 8, 9회의 4명의 강자는 사자(아르슬만) 라는 호칭을 부여받으며, 두번 또는 세번 우승한 선수는 거인(아부라가라)이라는 이름은 붙여 존경을 표한다.

    복장은 소매가 달린 조끼와 짧은 반바지를 입고 가죽 반장화를 신는다.
    시합을 하러 들어 올 때는 모자를 쓰고 매가 나는 모습처럼 팔을 저으며 춤을 추는데 이것은 하늘을 존경하는 표시라고 한다. 일정한 형태의 경기장이 없이 초원이나 맨땅 혹은 체육관에서 경기를 가지며 제한 시간 없이 단판승으로 하고 체중에 따른 구분도 없다.

    경기방법은 서로 떨어져서 양팔을 들고 기회를 보다가 상대방의 웃옷을 잡고 다리를 걸어 비틀기도 하고 던지기도 하는데 상대를 넘어뜨려서 팔꿈치와 무릎사이의 어떤 부위라도 땅에 닿게 하면 승부가 결정된다.
    심판은 1 명 뿐이고 경기 진행의 전권이 심판에게 있다. 몽골 부흐(Buh)는 몽골인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이며 라디오와 TV로 전국에 중계되고 있다.

    TOP

  • 러시아의 삼보(Sambo)

    러시아의 삼보 이미지 지금은 러시아에 속하는 거대한 지역에서 고대 때부터 다양한 우리의 씨름과 비슷한 민속경기들이 행해져 왔다. 러시아인들은 그 다양한 유사씨름들 중에서 자기 방어에 절대 필요한 것들, 그리고 육체적 훈련을 고안해서 그 나라 고유의 국가적인 운동, 삼보(Sambo)를 1939년에 만들었다.

    삼보는 러시아말로 "무기없는 자기 방어"의 줄인 말이다.
    삼보 선수들은 벨트를 매는 유도복과 같은 상의와 짧은 바지를 입는다. 한판을 이기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등을 완전히 땅바닥에 닿게 만들거나 아니면 상대방 선수를 조여서 땅바닥으로 넘어지게 했을 때는 심판은 시합을 멈추고 시합의 결과를 발표한다. 상대편 선수를 땅바닥에 10초동안 누르고 있거나 아니면 땅바닥으로 던졌을 때는 1점을 얻는다. 그리고 경기는 계속해서 진행된다.
    삼보에서는 다음과 같은 기술을 상대방 선수에게 쓰면 안 된다.

    • 상대방의 목을 조르는 것
    • 상대방의 손을 뒤로 꺽어서 비트는 것
    • 상대방의 얼굴을 손으로 또는 발로 누르는 것
    • 상대방의 귀나 머리를 당기는 것
    • 때리는 것
    • 상대방의 벨트 아래의 옷을 잡는 것
    • 상대방의 목을 꺽는 것
    • 상대방의 얼굴을 때리는 것

    올림픽 게임과 다른 여러 경기의 프리스타일 레슬링에서 놀라운 힘을 보여준 러시아 선수들의 힘뒤에는 삼보를 정점으로 삼은 전통의 여러 민속경기가 있다.

    TOP

  • 터어키의 카라쿠지크(Kara Kucak)와 야울귀레쉬(Yagli Gures)

    터키에는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져 내려오는 두 가지의 고유한 유사씨름 형태인 카라쿠지크(Kara Kucak)와 야울귀레쉬(Yagli Gures)가 있다.
    카라쿠자크가 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나 두가지 모두 결혼식 피로연이나 옛 부터 지켜지는 축제일에 경축 행사로 행해졌고 오늘날까지 터키인들의 마음속 깊은 곳에 심어진 범 국민적인 스포츠로서 매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카라쿠자크는 "강한 근육을 가진 자가 이긴다"는 뜻이면 판정과 반칙에 있어서 프리스타일 레슬링과 유사한 점이 많다. 야울 귀레쉬는 "오일레슬링"이라는 뜻이 말해주듯 양 선수들은 서로의 몸을 잡을 수 없도록 온몸에 올리브 오일을 바르고 경기를 하도록 되어있다.

    상의는 입지 않도록 하고 짧은 가죽 바지를 입고 특별한 매트가 없이 평지나 풀밭에서 경기를 한다. 올림픽에서의 레슬링 룰과 같이 한 선수의 양 어깨가 바닥에 닿았을 때 승부가 결정된다. 양선수 중 어느 한 명도 바닥에 어깨가 닿지 않을 때는 여러시간 계속 하기도 하며 만약 지치지 않거나 시합을 포기하지 않으면 다음날로 경기가 연장된다.

    이것은 약 12분의 제한 시간이 있는 올림픽룰과 아주 다르다.
    즉 훌륭한 기술이나 적극적인 공격자세로 인해 점수를 얻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상대의 양 어깨를 바닥에 닿게 하거나 상대가 졌다는 것을 인정할 때만 우승할 수 있는 것이며 때리거나, 차거나, 관절을 꺽거나, 목을 조를 때와 같이 신체에 유해하다고 여겨지는 기술을 사용할 때는 반칙이다. 특히 야울 귀레쉬는 다리로 죄기 기술을 발달 시키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다리로 죄는 기술은 상대방 몸의 어느 부분도 잡을 수 없도록 몸에 오일을 바른 선수들이 상대를 넘어뜨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에 이것이 매우 숙련된 기술로 단련되어 있는 터어키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그 어느 나라 선수들보다 단연 우세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란에도 "고쉬더"라는 고유의 민속적인 유사씨름 경기가 있다고 한다.

    TOP

  • 스위스의 쉬빙겐(Das Schwingen)

    스위스의 쉬빙겐 이미지 알프레슬링(Alp wrestling)이라고도 불리는 스위스 민속경기의 명칭은 쉬빙겐(Das Schwingen)이다.
    스위스의 씨름은 언제부터 하게 되었는지 문헌상으로 나타나 있지는 않지만 민속놀이 가운데서 첫 번째로 손꼽히며 점차적으로 확산 발전되고 있다.

    특히 고지 산악지방과 에메강 협곡, 엔틀레부흐 지방들에서 수세기전부터 행해졌고 계속되어 거의 변하지 않는 형태로 이어져 있다.
    역사적인 쉬빙겐(Das Schwingen) 성지로는 "나프" "뤼데른" "리기" "브리니히" 등으로 오늘날까지 옛 경기장터가 남아 있고 특출하고 전설적인 선수들은 영웅으로 대접받으며 민족의 의식 속에 살아 있다.
    스위스의 유사씨름인 쉬빙겐(Das Schwingen)이 산간 지방에서 성행하게 된 이유는 산에 있던 목동들이 외로울 때 서로의 힘을 측정하고 비교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적합했기 때문이다.

    스위스의 쉬빙겐(Das Schwingen)역사를 보면 1805 년과 1808 년 운슈푼넨에서 외국의 저명 인사들을 초청해 경기를 가진 기록이 있다. 이 시기는 심한 국가 내분 중이었는데 이 쉬빙겐(Das Schwingen) 경기가 스위스 국민의 민족 자결 의식을 강화하게 했고 스위스 국민을 각성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이로 말미암아 쉬빙겐(Das Schwingen)은 더욱 민족 경기로서 그 위치를 굳혀 나가게 되었다.

    쉬빙겐(Das Schwingen)의 기술은 교본이 없이 아버지가 아들에게 전해 주는 방식으로 이어졌으나 1864년에 쉬빙겐(Das Schwingen) 협회에서 주선하여 최초의 저서가 세더 박사에 의해 출간되었고 이때부터 쉬빙겐(Das Schwingen) 방법은 체계를 갖추면서 빠른 속도로 도시로 퍼지게 되었는데 손기술, 다리기술, 허리기술, 발기술, 팔기술, 찌르기, 측면 던지기, 높이 던지기 등 매우 다양한 기술이 발달되어 있다. 복장은 긴 바지에 소매가 짧은 웃옷을 입으며 운동화를 신는다.

    그 위에 서로 맞잡을 수 있도록 우리의 샅바 같은 것이 달린 짧은 유니폼을 입게 되어 있다.
    경기는 선 자세에서 오른손으로 상대방의 허리 뒤 중앙의 천을 잡고 엎드린 자세로 시작한다. 경기장의 규격은 높이가 30cm이고 직경이 6m인 원형의 모래판이며 우승자에게는 우리 나라와 같이 황소를 상으로 주는 풍습이 있다.

    승부는 선수의 등이나 목과 양 어깨면이 닿았을 때 결정나며, 3판 2승으로 경기시간은 제한이 없어 승부가 날 때까지 계속된다. 그리고 체중에 따른 구분이 없어 왜소한 선수가 큰 선수를 물리치기 위해서 상대를 현혹 시켜 적은 힘으로도 이길 수 있는 기술을 연마해야 한다.

    TOP

  • 아이슬랜드의 팽(Fang)

    아이슬랜드의 유사씨름은 두 가지의 유형으로 나뉘어져 있다.
    이것은 상대를 살상하기 위한 씨름인 팽(Fang) 이라는 것과, 오락으로 즐기기 위한 유사씨름은 전쟁중에 군인이 무기를 잃어 버렸을 때 공격이나 방어를 위해 익힌 것이며, 이에 반해 글리마는 그 이름이 뜻하는 대로 즐거움 혹은 쾌활함을 위해 오락으로 즐겼던 유사씨름이다.

    아이슬랜드는 기후가 찬 까닭에 차가워진 몸을 덥게 할 목적으로 유사씨름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즉,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해안에서, 양을 치는 목자들은 초원에서 유사씨름으로 몸을 단련하고 추위를 극복하곤 했던 것이다.

    이와 같이 유사씨름은 국민운동으로서 모두가 즐기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여 경기를 벌이곤 했다. 글리마는 놀이나 오락을 위해 했기 때문에 특별한 경기복장이 없이 평범한 옷을 입고 경기를 했다 그렇게 진행되어 오던 아이슬랜드의 유사씨름이 1905년에 이르러서는 넓적다리를 두르는 가죽 혁대를 만들게 됐고, 이때부터 옷을 잡는 대신 가죽띠를 잡고 경기를 치렀다.

    1916년 아이슬 랜드 스포츠 연맹은 글리마를 위해 규칙들을 제정했다. 그 규칙을 보면 경기자가 팔꿈치나 무릎 이상이 몸의 일부분과 함께 지면에 닿으면 지는 것으로 규정지어져 있다. 글리마 경기 방식은 단체전과 개인전으로 구분되어 치러지고, 개인전은 두판내지 세판을 한다.

    TOP

  • 스페인의 루차카나리아(Lucha Canaria)

    스페인의 유사씨름은 루차카나리아(Lucha Canaria) 라고 하는데 스페인령인 카나리아 제도에서 원주민의 전통적인 민속경기가 대중화된 스포츠로 발전된 것이다.

    경기는 직경 15m의 원형 경기장에서 가지는데 실내에서는 매트나 모래위에서, 야외에서는 모래나 조금 딱딱한 땅에서도 한다. 복장은 질기고 튼튼한 셔츠에 짧은 반바지를 입으며 반바지의 끝은 여러번 말아 올린다. 왼손으로 상대방의 말아 오려진 반바지 끝을 잡고 오른손으로는 바지의 왼쪽 허리 부분을 잡든가 혹은 셔츠를 잡아도 된다. 두 선수가 경기장 중앙에 서서 서로 잡고 시작하는데 경기 시작 전에는 반드시 서로의 오른손을 아래로 향하게 해서 손바닥으로 마주 잡았다가 놓음과 동시에 허리쪽 옷을 잡으면 주심이 시작 신호를 보낸다.

    경기장 밖으로 밀려 나가거나 경기하다가 자연스럽게 나가더라도 무효가 되며, 다시 중앙에 와서 시작한다. 경기시간은 2분간이며 단판제나 3판 2승제를 하고 클럽의 대항전이나 단체전에서는 12명의 선수로 구성된다.

    한 사람의 선수가 계속해서 12명의 선수를 다 물리칠 수도 있는데 이때 12 명의 선수를 모두 이긴 사람은 우승자의 칭호인 "분달"의 A급으로 쳐준다. 선수 개인에게는 급수가 정해져 있으며 A급은 5점, B급은 2점, C급은 1점 그 외는 무급으로 점수가 없다.

    단체전에서는 한 팀 선수들의 총 점수가 7점을 넘어서는 안 된다. 개인전 시합은 거의 없고 가끔 타이틀 매치와 같은 시합을 가지는 데 이 때는 후원자나 후원 업체가 있으며 상금 총액의 60%는 승자가 ,40%는 패자가 받는다.

    TOP

  • 남미의 유사씨름 남미의 유사씨름 이미지

    남미의 유사씨름은 아마존 유역에 거주하고 있는 원시 부족의 유사씨름 장면을 알 수 있다. 인디오로 불리고 있는 이들은 생존 수단으로써 유사씨름을 하고 있는데 , 먹이를 얻기 위해 짐승들과 싸운다든지 적으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유사씨름을 했다.
    말 그대로 가장 원초적인 경기라 할 수 있다.
    유사씨름 경기는 원형으로 둘러싸인 집들의 중앙 부분의 광장에서 거행되는데, 이곳에서는 유사씨름뿐 아니라 각종 회의나 행사도 벌어지게 된다. 남미의 유사씨름 경기는 엎드린 자세로 서로 대치하다가 맞붙는 것으로 시작된다.

    서로 밀고 당기다가 상체 부분이 먼저 지면에 닿는다거나, 아니면 시종 우세하게 경기를 치르면 이기는 것으로 한다. 인디오들에게 있어서 유사씨름은 남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행사의 하나이며, 그들 특유의 방법으로 거행된 시합에서 이겨야 만이 성인으로 인정받아 결혼을 할 수가 있다.
    따라서 처음에는 몇 번 진 약한 남자라도 여러번 시합에 참가하고 나면 반드시 승리를 거두게 된다.

    TOP

  • 아프리카의 유사씨름

    아프리카의 서쪽 세네갈에는 유사씨름에 관련된 전설이 남아 있는 핑크색 물의 핑크호수가 있다. 2천년전 대 한발이 있었는데 대지의 신과 바다의 신은 유사씨름을 했고 대지의 신이 이겨 커다란 물의 은혜와 소금의 은혜가 사람들에게 주어졌다는 전설이다.

    이 전설이 구전되어 지금도 세네갈 같은 나라는 대지에의 감사를 품고 행해지는 유사씨름이 번창한다. 대개 유사씨름은 수확제때 마을과 마을의 대항으로 행해지는데, 축제가 시작되면 여러 가지로 치장한 옷을 입고 여자들이 춤을 추며 풍작에 대한 감사를 대지의 신에게 바친다.

    신의 대리인으로 여겨지는 이유로 농민들 중 높은 지위를 부여받고 있는 유사씨름 선수는 우선 성수를 뿌리고 몸을 깨끗하게 한다.그러면 기도사가 와서 성령을 불러일으키고 신의 목소리를 선수에게 전한다. 마을에 있는 神木의 껍질로 만든 머리끈을 머리에 감고 성령이 내린다고 믿는 우유를 머리에 끼얹는다. 이러한 의식은 한 시간 정도 계속되고 이윽고 선수는 신의 화신으로 되어가며 천천히 걸어 유사씨름 경기장에 도착한다.

    세네갈의 유사씨름에는 준비자세가 없이 상대와의 거리를 재면서 서로 뛰어든다. 경기장이 없으므로 떠밀려 나가는 일이 있을 수 없고, 넘어뜨리거나 던지기 등으로 상대방을 쓰러뜨릴 때까지 싸운다. 각 선수는 마을의 자존심을 걸고 싸움에 임하며 챔피언이 되면 마을 사람들의 축복속에서 선수는 신에서 인간으로 되돌아오는 것이다.

    TOP

[ 자료 : 한국씨름연구소 제공, 홈페이지 http://ynucc.yeungnam.ac.kr/~ssi/ ]